서울시, 낙후된 한강공원 화장실 50개동 쾌적하고 편리하게 새 단장

시민의 안전 확보와 불편 최소화 위해 공원 내 화장실 지속 개선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0-28 00:13:4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는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설치한지 10년을 초과한 화장실 50개동을 새 단장 했다고 밝혔다.

이번 리모델링은 화장실의 본체를 제외한 타일, 칸막이, 변기, 환풍기 등 내부 시설 일체를 전면 교체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신규 화장실과 차이가 없는 깨끗함을 느낄 수 있다. 

 

▲ 이촌 고정식 화장실 개선 후(여) <사진제공= 서울시>


한강공원 내 화장실은 시간 경과와 이용객 증가에 따라 시설물이 변형·파손돼 악취가 발생하는 등 시민 이용에 불편을 끼쳐 개선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러한 요구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지난해 7월 '한강공원 화장실 종합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설치 연식에 따른 화장실 개선 사업을 연차별로 진행하고 있다.

 

한강사업본부는 사업계획에 따라 내년에도 노후 화장실 5개동의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는 등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시민에게 편리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신용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시민여러분께서 도심 속 휴식공간으로서 한강공원을 더욱 편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화장실 등 이용시설을 지속적으로 개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