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고효율 연료전지 국내기술 가속화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0-26 08:52:5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은 10.20일(화) 구미에서 열린 ‘블룸SK퓨얼셀 연료전지 제조공장 개관식’에 참석하였다.

이날 구자근·이원욱(영상) 국회의원, 구미시, SK건설, 블룸에너지, 협력업체 등 정부, 지자체, 업계 관계자들이 모여 외국계 기업 투자유치를 통한 국내 연료전지 제조공장 개관을 축하하였다.

정부는 제2회 수소경제위원회(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 10.15.)에서 수소경제의 주요축인 발전용 연료전지의 체계적인 보급을 지원하기 위해 “수소 발전 의무화 제도(HPS)” 도입방안을 논의한 바 있으며, 수소경제위원회 직후 이번 연료전지 제조공장 개관을 통해 관련 산업생태계가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특히 미국 첨단 신재생에너지기업인 블룸에너지와 SK건설의 합작법인(블룸SK퓨얼셀)의 생산공장이 국내에 준공되어, 기존 업체와 선의의 경쟁을 통해 기술개발, 연료전지 단가절감 등 산업발전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신규 제조업 공장을 유치하여, ‘27년까지 고용인원을 400명까지 순차적으로 확대하고, 130여개 국내 소재·부품업체와 협력을 추진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2022년 수소 발전 의무화 제도 도입 추진을 통해 정부가 친환경 분산 전원인 연료전지 산업 생태계의 건전한 발전을 적극 지원할 계획임을 밝히고, 연료전지 업계도 그린뉴딜 실현을 위해 친환경 수소의 활용을 확대하고, 연료전지 기술을 응용하여 수소경제 기반을 확산할 수 있도록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번 개관식에서 블룸SK퓨얼셀은 그간 완제품으로 수입하던 블룸에너지 연료전지의 국산화율을 50%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구미공장을 제3국 수출 전진기지로 삼을 비전을 제시하였다.

아울러, 블룸SK퓨얼셀은 연료전지 분야 국내 소재·부품 중소기업의 블룸에너지 본사 납품을 포함하여,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도 함께 밝혔다.

한편, 이번 개관식에 참석한 SK건설, SK어드밴스드, 블룸에너지 3사는 울산에서 생산되는 부생수소를 활용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였다.

추출수소가 아닌 부생수소를 수소연료전지의 연료로 성공적으로 활용하게 되면, 연료전지의 친환경성을 더욱 개선하고, 향후 친환경 수소 활용을 확대하기 위한 수요기반도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블룸에너지와 SK건설은 연료전지 기술을 활용하여 수소충전소 등 수소 기반시설에 활용될 수 있는 수전해 장치를 개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자하는 의지를 강조하였다.

마지막으로 SK건설은 미국 에퀴닉스(Equinix)사의 데이터센터용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사업을 수주하였으며, 이를 계기로 친환경 분산전원으로서 미국 내에서 주목받고 있는 연료전지 발전 시장에 적극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