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목재처리장에 폐기물 수백톤 불법반입 매립…당국 조사중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23 09:40: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방송화면 캡처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경북 성주군 용암면 한 폐목재처리장이 폐기물 수백t을 불법 반입해 매립한 것이 적발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이 폐목재처리장에는 21일 하루 동안만 25t 트럭 9대분의 쓰레기가 반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쓰레기는 군위군의 한 폐기물처리업체에서 내보낸 쓰레기로 전해졌다.

김호철 성주군 환경지도담당은 "굴착기로 흙을 약간 걷어내 폐기물이 밑에 묻힌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성주군 폐기물단속반 등 관계 당국은 이곳에 최소 200t 이상의 폐기물이 불법 매립된 것으로 보고 불법 매립이 의심되는 부지 전체를 파내 실태를 파악하기로 했다. 또 해당 폐기물처리업자를 조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