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강추위도 안전하게…취약계층 겨울나기 지원

기초생활수급자, 홀몸어르신 등 전국 1000가구 대상 주거공간 단열개선, 방한물품 지원 등 추진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에 대한 인식 제고 위해 온라인 행사 진행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1-24 11:03:1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기후변화에 따른 한파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11월 23일부터 12월 11일까지 3주간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주거공간 단열개선 등 한파 대응을 지원하는 사업을 펼친다.


이번 지원사업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비씨카드 등과 함께 민관 협력으로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전국 37개 시군구에서 선정된 1000가구이며, 해당 지자체에서 기초생활수급자, 홀몸어르신 등 우선적으로 지원이 필요한 가구를 선정했다.

지원방식은 기후변화 진단 컨설턴트가 선정된 가구를 방문해 창호에 문풍지, 틈막이 등의 단열제품을 설치하고, 난방텐트, 이불 등 방한물품을 전달한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기후변화 진단 상담사가 건강관리 등의 한파 대응 요령 및 물품 사용방법 등을 사전에 전화로 안내하고, 현장 방역수칙도 철저히 준수하면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부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난방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탄소중립에 대한 국민 인식을 높이기 위해 올해 11월 27일부터 내년 2월까지 대국민 홍보활동을 추진한다.

 


생활 속에서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는 ‘온맵시 착용’, ‘실내 적정온도 유지하기’ 등의 수칙과 함께 탄소중립을 쉽고 재미있게 알리는 온라인 행사도 진행한다.

배연진 환경부 신기후체제대응팀장은 “기후위기는 어느새 우리 생활 속으로 들어왔으며, 기후변화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계층의 보호가 절실하다”며, “관련 부처와 함께 취약계층이 기후위기에 잘 대응하도록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