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자동차 판매 부진에도 SUV·친환경차 약진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31 11:33:02
  • 글자크기
  • -
  • +
  • 인쇄

3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상반기 자동차 판매가 88만9588대로 전년 대비 4.3% 줄었으나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친환경차의 약진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하이브리드차 판매호조, 전기차와 수소차에 대한 정부 지원 확대로 올 상반기 친환경차 판매가 지난해보다 28.6% 증가하며 점유율 7.9%를 기록했다.

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는 “자동차 내수는 2015년 이후 연간 182~185만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 증대, 레저 지향의 라이프스타일, 자동차화재 사건 등으로 올해 상반기 소비자 구매유형이 차형과 사용연료, 주력 구매층에서 뚜렷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경유차 선호도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미세먼지의 사회적 이슈화, 지난해 9월 배출가스시험방법(WLTP) 강화, 수입차의 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사건 등으로 올 상반기 경유차 판매가 16.5% 감소했다.

이에 따라 경유차 판매비중도 2015년 52.5%에서 올 상반기 39.5%로 떨어지면서 다시 휘발유 차량(45.4%)이 1위를 차지했다.

기존 주력 구매층이던 30~40대 구매비중은 역대 최저 수준(34.1%)으로 하락한 반면, 공유 차량이 포함된 법인구매 비중은 최대치(28.3%)를 기록했다. 올 상반기 30~40대 차량구매는 13.7% 감소했는데, 이는 경기 부진의 장기화로 젊은층의 취업난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수입차 판매는 유럽계 브랜드가 29.6% 급감한 반면, 일본계 브랜드는 10.8% 증가했다.

일본계 브랜드는 하이브리드차를 중심으로 올 상반기 2만3850대 판매로 상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판매하면서 수입차 시장 점유율도 19.5%로 높아졌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최근 자동차 소비자 선호의 변화는 국내만이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나는 추세로서 자동차 메이커는 선호변화에 맞춘 기민한 제품개발 및 생산시스템을 갖춰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러한 생산시스템은 글로벌 공급망을 통한 부품의 적기 수급을 통해서만 가능하나, 최근 미·중 통상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등 글로벌 공급망의 불안정성이 높아지면서 자동차업계의 어려움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 회장은 “특히 자동차부품은 한·일간 각각 10억불 규모의 수출입 실적을 보이는 등 산업 내 무역이 활성화된 품목인 점을 감안해 국제무역시스템이 원활히 가동되는 것이 중요하면서도, 완성차업계와 IT업계와의 협력, 고부가가치 스타트업 육성 등 국내에 안정적 산업생태계를 발전시켜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