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5년까지 친환경 상용차 17종 출시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29 12:11:4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현대차는 버스, 트럭 등 시장 '친환경' 전환에 나서 2025년까지 17종을 출시하겠다고 29일 밝혔다.

 

현대 측에 따르면, 친환경 상용차 계획에 대해 "친환경사회에 대한 기여와 고객가치 증대가 목표다.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친환경 차량을 늘리겠다는 의도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월 수소경제 선진국가를 목표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만들고 수소 자동차 등을 적극 육성하고, 오는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를 생산·보급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날 현대차는 카운티EV를 최초 공개했다. 소형버스인 카운티의 전기차 모델인 카운티EV는 128kWh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돼 1충전 주행거리가 200km 이상이며 완충에는 72분이 소요된다. 전장 7685mm, 전폭 2035mm, 전고 2795mm로 기존 디젤 모델보다 차량 길이가 600mm 늘어났다. ▷눈길, 빗길 안전 운전을 돕는 차량자세제어장치 ▷4륜 디스크 브레이크 ▷어린이 시트, 시트벨트, 차량 후방 비상도어(어린이 버스용) 등이 적용됐다.

임정환 현대차 상용개발2센터 전무는 "카운티EV는 친환경 이미지에 어울리는 7인치 LCD 클러스터, 버튼식 기어레버를 적용했고 연료비도 기존 디젤차 대비 3분의 1 수준까지 낮출 수 있다"며 "카운티EV를 통해 소형부터 대형버스, 굴절버스, 이층버스 등 국내 대중교통의 친환경 라인업을 완성했다"고 자평했다.

친환경 상용차인 수소트럭 수출도 이뤄진다. 현대차는 스위스에 연말까지 수소트럭 10대를 수출한다. 오는 2025년까지는 1600대를 생산·공급할 계획이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은 "카운티EV와 스위스 수출은 친환경 상용차 시장에 대한 현대차의 비전과 의지를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