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제11회 전국 고등학생 바이오안전성‧바이오산업 토론대회’ 성료

미래 바이오 인재들, 바이오해커에 대해 논하다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9-28 13:34:1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 이하 생명연) 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와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학장 이석하)이 공동 주최한 ʻ제11회 전국 고등학생 바이오안전성·바이오산업 토론대회(이하 토론대회)ʼ 가 9월 26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본관동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결승전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토론대회는 전국 42개 고등학교에서 70개 팀이 참가했고,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토론대회의 본선경기를 온라인(비대면) 방식과 오프라인(유튜브 생중계) 방식을 혼합해 개최했다.

예선 토론동영상 심사를 통과한 16개 팀은 지난 9월 19일에 온라인으로 진행한 본선 토너먼트 경기에서“바이오해커! 바이오산업 발전에 바람직한가?”논제에 대해 그 동안 갈고 닦은 토론실력을 유감없이 뽐냈다.

9월 26일에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진행된 결승전은 유튜브로 생중계돼 온라인 청중단이 실시간 댓글로 토론자들을 응원하고 온라인 참관록을 작성하는 등 현장 못지않은 뜨거운 열기로 대회가 마무리 됐다.

치열했던 본선 경기 결과,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과 상금 100만 원이 수여되는 대상은 민족사관고등학교 ‘5.0’팀(강건우, 안종남)이 차지했으며, 금상인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상(상장 및 상금 80만 원)은 하나고등학교 ‘BIOLIN’ 팀(김윤서, 황서린)에게 돌아갔다.

이 밖에 특별상인 최우수스피커상에는 권재경(삼산고등학교 1학년), 우수스피커상에는 강건우(민족사관고등학교 3학년), 이상원(인천진산과학고등학교 1학년) 학생이 선정됐다.

대상을 수상한 ‘5.0’팀(강건우, 안종남)은 “또래 청소년들과 토론경기를 통해 교학상장(敎學相長)했다고 생각한다. 또한 심사위원님들로부터 매 라운드마다 토론 및 생명공학과 관련된 새롭고 유익한 코멘트를 받은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으며,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정문성 교수(경인교육대학교)는 “비대면(온라인)-대면(유튜브 생중계)방식을 혼합해 성공적으로 개최한 올해 토론대회는 코로나 시대 교육 프로그램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중요한 자리가 됐다” 고 평가했다.

김장성 생명연 원장은 “이번 토론대회가 ‘바이오해커’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모색해보는 한편, 생명공학기술과 바이오산업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미래 바이오산업을 이끌어갈 인재로 성장하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 고 격려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