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그린 스마트 그린도시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개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2-22 14:32:17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2월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6동 대회의실에서 ‘스마트 그린도시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공모전은 ‘내가 그린 스마트 그린도시’를 주제로 초등부와 대학부로 나눠 지난해 12월 7일부터 올해 1월 29일까지 열렸다.

초등부 주제는 상상속의 스마트 그린도시의 모습이며, 대학부 주제는 실존 지역을 배경으로 스마트 그린도시로 달라질 미래 모습이다.

공모 결과, 초등부 324점, 대학부 204점 등 다양한 작품들이 접수됐다. 내외부 7인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블라인드 심사를 거쳐, 최종 각 15점의 수상작이 선정됐다.

   

▲ 초등부 대상 ‘지속가능 에너지로 밝히는 그린 스마트 도시’ 한소정 작 <제공=환경부>


초등부 대상은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밝히는 그린 스마트 도시(한소정 작)’가 선정됐다. 이 작품은 과일, 바람 등 자연으로부터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얻어 자연과 함께 지역의 문화유산을 지켜나가는 아이디어를 그림으로 표현했다.

 

▲ 대학부 대상 ‘Better Green’ 그린수프(신나경 외1) 작 <제공=환경부>

대학부 대상작은 ‘베러 그린(Better Green, 그린수프 작(팀))’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고속터미널 인근에 ‘압전 및 수열을 활용한 에너지 시스템’, ‘이끼를 이용한 공기청정시스템’ 등을 적용해 친환경 공간을 만들고, 이를 지속가능한 환경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표현했다.

‘스마트 그린도시 아이디어 공모전’ 30점의 작품들은 2월 23일부터 환경부 누리집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이날 시상식은 환경부 장관상 수상자 6팀(초등부 3팀, 대학부 3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수상자들과 미래 친환경 도시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한정애 장관은 “이번 공모전은 미래세대가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친환경 도시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해 매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미래세대의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을 통해 실현될 수 있도록 환경부가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