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군, 품질 좋은 트리티케일 재배 확대로 고품질 장수 한우 생산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0-19 16:33:1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장수군농업기술센터가 고품질의 조사료 확보를 위해 지역 내 축산농가에 동계 사료작물 트리티케일 적기 파종을 당부하고 나섰다.

▲ 트리티케일 파종 <제공=장수군>

19일 장수군에 따르면 수퍼 동계 사료작물 트리티케일은 밀과 호밀을 교잡한 잡종식물로, 겨울 사료작물 중 수량이 가장 많고 추위와 쓰러짐에 강하며 가축의 지구력을 향상시켜주는 것으로 알려진 옥타코사놀 함량이 높다.

장수군에 적합한 파종시기는 10월 중·하순으로 10월말까지 파종을 완료하는 것이 좋다.

만약 파종 시기가 늦어지면 생산량이 크게 줄기 때문에 파종량은 20%가량 늘리고 흙은 조금 깊게 덮어주면 도움이 된다. 수확은 이삭이 나올 때 수확하면 식물체 조직이 연하고 부드러우며 단백질 함량이 12∼15%까지 높아진다. 이삭이 나고 3∼4주 후에는 낟알이 달려있어 에너지를 많이 얻을 수 있는 풀사료를 수확할 수 있다.

김인주 장수군 과장은 “지역 생산-소비(로컬피드) 시스템 구축을 위해 2017년도부터 자체생산 트리티케일 종자를 공급하고 있다”며 “국립식량과학원 및 국립축산과학원과의 공동연구사업을 통해 지역 축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