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 김병구 헌혈자 49년 7개월로 최장기간 헌혈자로 KRI한국 기록원 인증

1971년 9월부터 49년 7개월 동안 총 401회 헌혈 참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0-23 17:10:4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 왼쪽 헌혈자 김병구님, 오른쪽 혈액관리본부장 조남선 <제공=대한적십자사>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본부장 조남선)는 10월 23일, 1971년 9월부터 2020년 4월까지 49년 7개월 동안 최장기간 헌혈에 참여한 헌혈자 김병구씨에게 KRI한국기록원 최고 기록 인증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 장성군에 거주하는 김병구(69)씨는 헌혈확인증명서와 연도별 헌혈 목록, 유공자 표창, 사진 등의 검토를 통해 한국기록원으로부터 지난 49년 동안 연평균 약 8회, 총 401회의 헌혈 참여 기록을 인정받았으며, 이는 ‘최장기간 정기적인 헌혈’ 분야의 새로운 KRI한국기록원 공식 최고 기록으로 인증됐다.

김 씨의 첫 헌혈 계기는 고등학교 재학시절인 1971년 9월, 서대문로터리를 지나는 길에 우연히 마주친 ‘헌혈’ 참여 장려 안내판이었다. “헌혈은 나의 피를 남에게 줌으로써 생명을 구하는 것“이라는 당시 한국헌혈협회 상담원의 얘기를 듣고 그것이 계기가 돼 헌혈 정년이었던 지난 2020년 4월까지 꾸준히 헌혈에 참여하게 됐다.

김 씨는 “이번 장기간 헌혈기록은 새롭게 만들어진 공식 타이틀로서 해당 분야 기록의 표준을 만들었다는데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면서, “헌혈 분야의 새로운 타이틀을 만들어 준 한국기록원에 감사드리고 자발적 헌혈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일조를 해 더욱 보람이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혈액관리본부 관계자는 “한국기록원에 ‘최장기간 정기적인 헌혈’ 기록 등재가 우리나라 자발적 헌혈문화 확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김병구님의 꾸준하고 헌신적인 생명나눔의 실천과 수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늘 건강하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