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줄이기, 아이스팩 재사용…시-구, 지역특화 공공일자리 400개 창출

서대문 ‘청소인력 선발-어린이집 파견 사업’ 구 공공서비스 사업 발전, 5개 자치구로도 확산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0-26 19:36:5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가 자치구와 함께 주민이 필요로 하는 지역별 특화 일자리를 만드는 '시-구 상향적‧협력적 일자리창출사업'(이하 '시구 상협 일자리사업')을 통해 내년 400개 공공일자리를 창출한다. 20개 자치구와 함께 30개 사업분야 발굴을 마쳤다. 총 60억 원이 투입된다.  

 

▲ 나쉐프 사업 (공유주방 플랫폼) <사진제공=서울시>


'시구 상협 일자리사업'은 기획~추진 전 과정을 시와 자치구, 지역 기반 민간단체가 공동 진행하는 공공일자리 사업이다. 정부나 시가 기획하고 자치구는 시행만 하는 ‘하향식’과는 차별화된다. 지역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창의적 일자리와 사업모델을 발굴‧운영해 현장감과 지속가능성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다.

 

특히, 내년에는 코로나 이후 우리사회 전반에 일상화된 비대면 산업과, 일회용품 줄이기 같은 기후‧환경 분야 사업이 대거 포함됐다. 포스트코로나 시대 급변하는 사회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현장의 실질적인 수요가 적극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대표적으로, 강북구는 돌봄시설 등에서 사용되는 일회용품을 재사용 용기로 대체하는 사업을 시작한다. 동작구는 신선식품 배달시 나오는 아이스팩을 수거 후 세척해 필요한 소상공인에게 제공하는 신중년 일자리사업에 나선다. 관악구와 동대문구는 소상공인 제품을 비대면‧온라인으로 홍보‧판매하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서울시는 앞서 '시-구 상협 일자리사업'을 통해 최근 3년 간 총 3415개의 양질의 공공일자리를 창출하며 지속가능한 지역기반 일자리 가능성을 확장하고 있다.

1000여 개 봉제업체가 밀집한 국내 패션‧봉제 중심 중구 신당동에서는 ‘공동브랜드’를 아이템으로 한 프로젝트가 한창이다. 청년 매니저 등이 신규채용돼 브랜드 개발‧런칭부터 공동 작업장‧매장 오픈, 온라인 판로개척까지 총괄한다. 내 브랜드를 갖기 힘든 영세 업체에겐 공동브랜드로 새 활력을 지원하고, 일자리도 창출하는 1석2조 효과를 거두고 있다.

노원구에서는 자치구가 공유주방을 조성하고 청년과 경력단절 여성들의 취‧창업을 돕는 ‘나도 쉐프다’ 프로젝트를 가동 중이다.

 

서울시는 사업기간 종료 후에도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전문 컨설팅을 통한 ‘사업화’도 병행하고 있다. 그 결과 단순업무‧고령자 중심의 기존 공공일자리 사업과 달리 청년과 신중년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냈고, 사업유형도 다양화되고 있다.

 

청소전문인력을 선발해 지역 내 어린이집에 파견하는 서대문구의 ‘키즈클린플러스사업’은 2년 간의 사업 종료 후 지속가능한 자치구 공공서비스 사업으로 발전한 케이스다. 보육교사 근무환경 개선과 청결한 보육환경 1석2조 효과가 입증되면서 광진구, 양천구 등 5개 자치구로도 확산됐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 사업은 일자리 문제를 최우선 해결 과제로 삼는다는 서울시와 자치구의 공동의 목표로 시작된 상향적‧협력적 공공일자리 사업이다. 각 자치구마다 주민들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사업을 일자리로 연결시킨다는 점에서 지속가능한 일자리로 발전할 수 있다. 서울시는 사업별 전문가의 밀착관리를 지원해 일자리의 지속가능성을 높여나가겠다”며 “특히 내년 일자리는 일회용품 줄이기, 아이스팩 수거‧재사용, 소상공인 비대면 판매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가 요구하는 다양한 사업들이 포함된 만큼, 주민 삶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고 일자리도 창출하는 성과를 동시에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