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 벽제리-내곡리 무연고 분묘 400여기… 절차 밟아 10월 개장

연고자 신고 안내, 개장 공고 등 절차 따라 진행…31일부터 공고 개시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31 20: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설공단은 벽제리묘지 및 내곡리묘지에 안치돼 있는 무연 분묘 및 재사용 신청을 하지 않은 분묘에 대해 오는 10월말부터 개장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 서울시설공단 본사 사진 <사진제공=서울시>

 

공단은 지난 2018년부터 연차적으로 서울시가 운영하는 시립묘지인 용미리1묘지, 망우리묘지, 벽제리묘지, 내곡리묘지에 대한 일제 조사를 진행해왔다.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이번에 벽제리묘지 및 내곡리묘지 총 400여기를 대상으로 개장작업을 진행하게 됐다.

 

개장은 묘적부 확인, 연고자 신고 안내, 개장 공고 등 절차에 따라 진행된다. 신고 안내와 두 차례에 걸친 개장 공고 이후에도 연고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개장 후 화장을 거쳐 유골을 봉안시설에 5년간 안치한다. 봉안기간 종료 후에는 산골될 예정이다.

서울시설공단은 금번 개장사업과 관련하여 벽제리묘지 및 내곡리 묘지에 안치한 분묘의 연고자는 다시 한 번 묘지를 확인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이번 무연고 분묘 개장과 관련해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립승화원 홈페이지 및 유선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