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경영을 위한 병뚜껑 업사이클링 캠페인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4-27 10:11:5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최완현)은 재활용이 어려워 버려지는 폐플라스틱 병뚜껑을 모아 새로운 자원으로 재탄생시키는 ‘플라스틱 병뚜껑 업사이클링 캠페인’에 동참한다.


이 캠페인은 문화·관람분야 6개 공공기관(국립해양생물자원관, 국립생태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독립기념관)으로 구성된 혁신 네트워크와 함께 2년째 진행하고 있는 친환경 협업 활동으로, 플라스틱의 새로운 쓰임을 찾고 환경 의식을 제고하기 위해 추진됐다.

플라스틱 병뚜껑은 일상에서 많이 사용되지만 크기가 작아 선별작업에 어려움이 있어 일반쓰레기로 매립되거나 소각되고 있는 실정으로,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업사이클링’을 통해 폐기물의 양을 줄일 뿐 아니라 추가적인 자원의 낭비도 방지할 수 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플라스틱 병뚜껑의 수집을 위해 기관 내 별도 수거함을 설치하고 임직원 및 씨큐리움 방문객을 대상으로 수집을 진행한다.

수집된 병뚜껑은 5월에 진행되는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펼쳐지는 2022 아시아컬처마켓(ACM)에서 업사이클링 워크숍을 통해 분류, 분쇄, 사출 과정을 거쳐 튜브 짜개, 키링, 미니화분 등의 다양한 생활용품으로 재탄생 될 예정이다.

최완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은 “한번 쓰고 버려지는 자원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는 자원순환 활동에 작게나마 동참하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통해 ESG 경영 문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