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폐업 후 재창업한 소상공인에 고용장려금 1인당 150만 원 지원

은평구, 예산 소진시까지 접수
구청 방문 또는 이메일·팩스·우편 접수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5-12 10:51:45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은평구는 코로나19로 폐업 후 재창업하는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는 고용장려금을 지원한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 고용장려금은 2020년 이후 폐업, 재창업한 기업체 중 올해 신규인력을 채용한 소상공인에게 지원된다. 지원액은 신규 채용 인원 1인당 150만 원이다.

신청은 예산 소진할 때까지 받으며, 은평구청 2층 일자리센터로 방문하거나 전자우편·팩스·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규 채용 이후 3개월이 지나야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후 3개월간 고용보험 유지 확인 후 지급된다. 단, 비영리단체 종사자, 1인 자영업자,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 정책자금 융자제외 업종 근로자, 부정수급자 등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구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은평구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에 놓인 소상공인의 재기발판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