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에서 어촌체험휴양마을 간접 경험하세요!

가상현실기기 활용 실감형 영상 콘텐츠 선보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29 15:21:3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4월 30일부터 5월 1일까지 이틀간 서울역 대합실 중앙 안내처 옆에서 어촌체험휴양마을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360도 어촌영상 비대면 체험관’을 운영한다.

이 체험관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여가·여행 활동이 제한적인 상황에, 국민들이 도심 속에서 어촌의

▲ 360도 어촌영상화면 <제공=해양수산부>

자연친화적 매력과 정취를 감상할 수 있는 비대면 관광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방문객들은 어촌 현장을 360도로 회전시켜 볼 수 있는 실감형 영상 콘텐츠와 스피커가 내장된 가상현실(VR) 기기를 통해 마치 실제로 어촌에 방문한 것과 같은 현장감을 느낄 수 있게 된다. 체험관에 들어서면, 먼저 권역별 어촌체험휴양마을 세 곳 중 체험하고 싶은 마을의 영상을 선택하면 된다.

영상 콘텐츠는 360도 영상에 ASMR 소리를 접목해, 어촌만의 지리적 특성과 우수한 경관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ASMR 소리는 파도소리 등 마을 현장에서 녹음한 자연의 소리로, 심리적인 안정을 유도하고 몰입력을 높여주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체험관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현장 방역을 진행한다. 방문객 대상 출입명부 기재, 발열 체크, 손소독제 비치 등과 더불어 시설 및 체험기기 상시 소독을 진행할 계획이다. 체험객은 대기 시 안내에 따라 일정 간격을 유지하도록 한다.

체험관 일부에는 해수부 캐릭터 ‘해랑이’와 어촌을 배경으로 인증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을 마련해 도심 속에서나마 즐거운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체험객들의 만족도 및 의견을 수렴하는 설문조사를 실시해 참가자들에게 소정의 기념품과 안심 어촌여행 정보를 수록한 <어촌으로 떠나는 가족 안심여행 20> 책자를 선착순으로 증정하고, 조사결과는 향후 체험관 운영에 참고할 계획이다.

한국어촌어항공단에서 운영하는 바다여행TV 유튜브 구독 이벤트도 진행한다. 현장에서 유튜브 채널을 신규 구독한 후 계정정보를 제출하면, 일정 기간 구독상태를 유지한 참가자 중 총 30명을 추첨해 레저용품을 증정한다.

성열산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코로나19로 여행을 떠나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 가상현실 콘텐츠를 통해 밀집·밀접·밀폐와 같은 ‘3밀(密)’이 없는 안심 어촌여행을 즐겨보시길 바란다”면서, “무엇보다 철저한 방역이 우선인 만큼, 현장 방역수칙을 준수해 즐거운 체험을 하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